Sonu Jung
Build a Great Product

Build a Great Product

2015년 이후 새롭게 주목받을 SaaS 분야는 무엇일까?

Sonu Jung's photo
Sonu Jung

Published on Mar 3, 2016

4 min read

Subscribe to my newsletter and never miss my upcoming articles

Post 2015 , B2B Software Business

Background

스타트업 성장

  • 50–100명 이상의 대규모 조직에서 5–10명 내외의 팀 중심으로 조직 구조 변화.: B2B의 ‘B’ 가 Enterprise 개념보다 Consumer에 가까워짐.
  • 대표 중심의 상명하달, 보수적 기업문화 -> 협업 중심의 젊고 유연한 기업문화.: 트렌드 변화에 기민한 대응, 글로벌 스탠다드에 익숙한 세대 중심.

국내 B2B 소프트웨어 시장

  • 90년대 창업한 중소, 중견기업 (더존, 마이다스, 안랩 , 지란지교..) 중심
  • 주요 고객은 정부, 공공기관과 대기업 -> 변화에 보수적
  • R&D 조직 보다 영업조직 중심

제조업에서 서비스업 중심의 산업 구조 변화, 스타트업 창업은 유행아닌 패러다임. 향후 B2B 소프트웨어의 주 고객은 스타트업. But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들은 변화에 대응하기 어려운 현실. 마찬가지 이유로 글로벌 진출에도 제약.

Oracle, SAP, Salesforce, Workday 등 해외기업은 기업 M&A를 통해 지속적인 R&D 역량 확보를 위해 노력함. 최근 전자결제(페이팔, 알리페이의 위협) 사례처럼 국내와 글로벌 마켓 사이의 유리벽이 깨지는 순간 손 쓸 수 없는 상황 발생 가능.

중국발 강풍을 통한 아시아 마켓 부상

텐센트, 알리바바, 바이두, 샤오미 등 중국 기업의 부상이 더욱 본격적으로 가시화 되면서 글로벌 마켓에서 아시아의 위치가 급 부상. 해외 자본 및 기업의 진출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가능성 높음.

다만 중국의 정치적 특성으로 인해 중국 직접 진출에 제동 (중국내 인프라 구축에 리스트가 높다.) 반사이익으로 한국이 아시아 시장에서 허브가 될 기회가 크다. (정부가 해외자본 유치에 적극적이며 IT인프라 수준 높다.)

단계별 기업 소프트웨어(생산성) for 스타트업

  • 준비단계- 구글 앱스 등 협업 인프라 구축 (Email, Strorage, Calendar, Document..)- 초기 제품 소개 (Launch Rocks, Facebook Page, Slideshare, Angel List..)
  • 개발 단계- 팀 커뮤니케이션 (Trello, Slack, Asana, Basecamp, Zira..)- 개발 & 디자인 협업도구 (Github, Bitbucket / Invision, Pixate..)- 개발 인프라 구축 (AWS / Digital Ocean, Heroku, Google App Engine..)- 기타 개발도구 (Various Frameworks/ Transaction Email/ Database Tool/ API Management Tool..)
  • 운영 단계- 이메일 마케팅 도구 (Mailchimp, Campaign Monitor..)- 트래픽 분석 관리 (Google Analytics, Kissmetrics..)- 고객 분석 관리 & 고객 지원 (Intercom, Zendesk, Segment..)- 그리고 다수.

해외의 경우 스타트업에 최적화 된 기업 생산성 도구가 다수인 반면 국내에는 해당 카테고리의 스타트업이 많지 않음. (최근 파이브락스, 잔디, 클라우다이크, 쿠쿠닥스, 위트스튜디오..)

해외의 경우 구글, MS, 아마존이 인프라, 기업 소프트웨어 시장을 리딩하고있으며 드롭박스, 박스, 슬랙 등이 Consumer Way 전략으로 수 많은 스타트업을 인수합병하는 형태로 뒤쫓고 있다.

이젠 국내에서도 스타트업을 위한 SaaS 소프트웨어가 등장할 때가 되었다.


어떤 분야가 새롭게 떠오르게 될까?

비즈니스 생산성 도구

  • 협업을 위한 커뮤니케이션 & 업무관리 도구
  • 제품 개발을 위한 개발도구
  • 마케팅, 운영을 위한 도구

수 많은 분야와 수 많은 제품들. (producthunt.com에 매일 수십개씩 등록되는..)

비즈니스 생산성 도구의 첫번째 키워드. ‘문서’

Paperwork doesn’t need papers anymore..

image.png

전통적으로 기업 소프트웨어의 중심에 놓여있는 것은 오피스 프로그램, 즉 문서 저작도구 (Word, Excel, Power Point …)이다.

그러나 .doc / .ppt / .xls 와 같이 업무용 문서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포맷들은 출력 기반의 비즈니스 환경에 최적화 된 것들로 15년전의 형태에서 큰 발전없이 모바일 패러다임을 맞이하며 사실상 쓰임새를 다했다.

웹오피스라고 불리우는 제품(Google Docs, Office 365)군이 빠르게 데스크탑 소프트웨어를 웹으로 옮기고, 모바일에서 구동가능한 소프트웨어를 제공하지만 과도기적인 접근에 그칠 것이다. 왜냐하면 업무 환경 변화에 맞춰 소프트웨어를 변형해도 그것이 다루는 알맹이(포맷)가 낡아 빠졌기 때문이다.

새로운 문서 표준은 모바일 중심, N-Screen에 대응해야 한다.

수 많은 기기들이 등장했고 등장할 것이다. 새로운 세대의 컨텐츠는 다양한 크기의 화면에 최적화 되어야만 한다. 전통적인 포맷들이 할 수 없는 그 일을 웹문서(HTML)은 해낼 수 있다.

  • 웹문서는 어떤 기기에서도 최적화된 컨텐츠를 출력 가능하다.
  • Document (.doc) / Presentation (.ppt) / Spreadsheet (.xls) 와 같이 형태에 따라 포맷이 구분 될 필요가 없다.
  •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 탑재가 가능하다.
  • 전 인류의 50%이상이 24시간 웹에 접속되어 있고 손목시계로도 웹을 사용하는 환경이 되었다.

지금 현재도 웹문서는 웹사이트라는 형태로 활용되고 있으나 이 또한 장기적인 관점에서 변화를 요하고 있으며 범용 포맷으로 활용되기에는 높은 기술장벽이 존재한다.

누구나 웹문서를 통해 각종 컨텐츠 (문서, 프레젠테이션 등)를 저작, 공유 할 수 있는 환경이 되려면 저작 방식이 훨씬 더 쉬워질 필요가 있다.

참고) 웹사이트 중심 -> 웹 문서 중심으로의 변화

웹 문서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또 다른 이유는 다양한 유통채널(SNS) 로 인해 기존의 ‘검색 ->웹사이트 방문 -> 컨텐츠 소비’ 형태에서 ‘채널을 통한 관심 컨텐츠 발견 -> 소비’ 의 형태로 변화하였기 때문이다.

즉 컨텐츠들의 모음인 웹사이트의 중요성보다 페이지 단위의 컨텐츠 자체의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것.

앞으로 웹사이트는 과도기를 넘어서서 ‘제품으로써의 웹(웹 애플리케이션)’과 ‘컨텐츠로써의 웹’ 두가지 방향으로 나뉘어 발전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범용 웹 문서 저작도구가 필요한 이유가 될 수 있다.

Website -> Presentation / Blog Post -> Document

현재 이 글이 작성되고 있는 Medium이 주목받는 이유와, MS에서 최근 새로 출시한 Sway 또한 이러한 흐름에 상징적인 의미를 부여한다.

비즈니스 생산성 도구의 두번째 키워드. ‘이메일’

이메일은 웹보다 훨씬 오래된 도구이며 최근 몇 년간은 구세대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여겨지며 많은 협업 도구들이 ‘Without Email’ 이란 모토를 내세우기도 했다.

하지만 2014년을 거치며 다시금 이메일의 활용에 대해 새로운 논의가 만들어지기 시작했는데.

그 배경은 모바일 디바이스의 변화와 관련있다. 근래 UX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었던 우리가 알고있는 앱의 종말 이란 글이 다루듯,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의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며(이는 웹앱의 가능성에 대해서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Notification의 중요성이 단순 알림을 넘어선 영역으로 확장하기 시작했는데.

특히 Mailbox(Dropbox), Inbox(Google), Outlook (MS) 등 최신 이메일 클라이언트들이 고도의 개인화 필터링 기능과 더불어 뉴스리더 방식의 사용성을 앞세우면서 이메일이 가진 Global Notification 도구로써의 가치가 재조명 되고 있다.

이를 반증하듯 최근 실리콘밸리에서 다양한 컨텐츠의 Newsletter가 활기를 되찾는 중이다. (ex. www.theuxnewsletter.com /www.hackernewsletter.com)

컨텐츠 저작과 이메일을 비즈니스 라인업의 중심에 두고 향후 영역을 확장해 나간다면 다양한 카테고리로의 접근성을 높일 수 있다.


잘 읽으셨나요? 혹시 이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버튼을 눌러 커피 한 잔 어떠세요? 여러분의 작은 후원이 창작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

 
Share this